음주단속 피해 바다로 ‘풍덩’…30대 해경 직위해제

부산=강성명 기자 입력 2021-05-06 17:37수정 2021-05-07 0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빨리 물 밖으로 나오세요. 위험합니다.”

5일 오후 10시 40분경 부산 영도구 동삼동 태종대공원 앞. 영도경찰서 교통경찰관들이 어두컴컴한 바다를 향해 고함을 질러댔다. 바다 속으로 몸을 던진 운전자는 아무런 대답 없이 유유히 헤엄 쳐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한 해경 구조선 등 선박 3척이 불을 밝히며 일대를 수색했다. 영도경찰서 직원 20여 명도 주변을 샅샅이 뒤졌지만 운전자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

경찰은 차량 조회를 통해 달아난 운전자를 알아냈다. 놀랍게도 부산 해양경찰서 소속 30대 A 경장이었다. A 경장이 6일 새벽 영도구 한 편의점에서 슬리퍼를 사 갔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그가 도주 중이라는 것을 알아낸 경찰은 A 경장에게 계속 연락을 했지만 닿지 않았다. 문자를 보내 경찰에 출두할 것을 회유했다.

주요기사
결국 A 경장은 사건이 발생한 지 5시간만인 다음 날 오전 3시반경 영도파출소에 초췌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A 경장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 결과 음주운전 단속 기준치(0.03) 이하로 측정됐다. 하지만 시간이 많이 지났기 때문에 성별, 체중, 음주량 등을 고려해 음주운전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를 계산하는 ‘위드마크’ 방식을 적용해 재조사할 방침”이라고 했다.

해경은 A 경장을 직위해제하고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그는 해군 특수부대 출신으로 경비함정 소속 근무자로 알려졌다.

부산=강성명기자 smk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