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폐 주차’ 인천 벤틀리 차주, 경비원 딱지에 “책임자 나와라” 고함

뉴스1 입력 2021-04-20 13:49수정 2021-04-20 13: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 미추홀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벤틀리 차량 한 대가 주차선을 지키지 않고 서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인천 미추홀구에서 고가의 차량인 벤틀리 차주가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자리에 주차한 것도 모자라 이를 지적하는 경비원에게 욕설을 하고 고함을 쳤다는 목격담이 등장했다.

지난 19일 자동차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갑질 주차… 인터넷에서 보던 일이 저희 아파트에도 벌어졌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에 따르면 아파트 입주민도 아닌 벤틀리 차주가 아무데나 차를 주차했다.

이를 발견한 경비원들이 차량에 경고 스티커를 붙이자 차주는 경비원들에게 욕설을 하며 고함을 쳤다.

주요기사
작성자는 “얼마 전부터 지하 주차장에 벤틀리 한 대가 몰상식한 주차로 인해 많은 입주민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며 “이 벤틀리는 저희 단지에 입주 세대 중 하나의 방문 차량으로 등록이 돼 있지 않은 차량인데, 늦은 새벽 주차 자리가 부족하다며 다른 차들이 진입하지 못하도록 막아서 주차를 해놓고 경비원분들이 주차 경고 스티커를 붙였는데 쌍욕·고함·반말을 섞어가며 ‘책임자 나와라’, ‘스티커를 왜 저기에다 붙였냐’는 등 난리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분위기가 악화되면서 결국 경비원 두 명이 벤틀리 차주에게 욕설을 들으며 다시 직접 주차 경고 스티커를 제거해야 했다.

작성자는 “이웃 주민들한테 들은 정보로는 그는 30대 중고차 판매자”라며 “근처에 중고 매매단지가 있어서 공동 주차장을 개인 주차장처럼 활용하고 있는 것 같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보배드림에는 주차장에서 2칸을 차지하고 있는 차량의 차주가 “손대면 죽는다”고 경고의 쪽지를 남기거나 4칸을 한 번에 사용하고 있는 차주, 경차 전용 자리에 주차하고 있는 외제차 등 ‘민폐 주차’ 사례가 꾸준히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