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에 ‘차이나타운’? 아니라는 최문순 해명에도 논란 지속, 왜?

이인모 기자 입력 2021-04-18 15:57수정 2021-04-18 16: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문순 강원도지사. 사진공동취재단/장승윤 기자
강원 홍천군 일원에 추진 중인 ‘한중문화타운’의 차이나타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강원도는 최문순 지사까지 나서 해명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번 논란은 지난달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주세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이 청원은 18일 오전 11시 현재 59만521명이 동의했을 정도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더욱이 ‘강원도지사의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까지 올라와 같은 시간 3만891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중국에 한국 땅을 주지 마세요. 강원도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건설을 추진하는 이유가 무엇인가요. 중국 자본이 투입됐다고 하더라도 절대적으로 정당화될 수 없습니다”라고 적었다.

한중문화타운은 홍천군 북방면 전치곡리 일원 120만㎡에 추진 중인 사업으로 한국을 테마로 한 K팝 뮤지엄과 드라마세트장, 중국을 테마로 한 전통문화거리, 중국전통정원, 문화교류를 테마로 한 IT홍보관, 한중 문화공연장 등의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주요기사
강원도는 한중문화타운에 대해 수차례 차이나타운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을 잠재우지 못했다. 강원도는 “최근 반중정서와 맞물려 한중문화타운 조성사업에 대한 오해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중국인 집단거주시설인 차이나타운이 아니라 관광시설 조성이 핵심이고 강원도 예산을 투입하는 것이 아니라 민간기업이 추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 지사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약간의 사실과 대부분의 가짜 뉴스가 섞여 엉뚱한 뉴스가 생산되고 있다”며 “한중문화타운은 우리 전통 문화를 중국 관광객에게 자랑하고 문화 교류를 하자는 취지의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야당의 공격은 계속되고 있다. 국민의 힘 강원도당은 18일 논평을 통해 “최 지사는 2019년 12월 중국 인민망과의 인터뷰에서 ‘이 타운은 수천 년의 깊이와 폭을 갖고 있는 중국 문화를 강원도와 대한민국, 전 세계에 소개하기 위한 문화타운이고 중국을 대표하는 문화 콘텐츠들이 자리잡고 잘 디자인되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며 “거짓말과 말바꾸기로 가득한 최 지사의 차이나타운 해명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 힘 춘천시당원협의회는 “가뜩이나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으로 중국인 유입에 대한 우려가 깊은 가운데 청정 강원도 안방을 중국인에게 내줄 수는 없다”며 “이미 국내에 조성된 차이나타운도 문제가 되는 마당에 새로 조성하는 발상이 어처구니없다”고 비판했다.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