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가장 늦은 한파주의보…내일 아침 대관령 -5·봉화 -2도

뉴스1 입력 2021-04-13 16:41수정 2021-04-13 16: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맑은 하늘과 함께 찬바람 찾아온 13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전국에 내린 비가 그친 뒤 13일 오후부터 때늦은 꽃샘추위가 찾아온다. 이날 밤 10시를 기해 일부 산간이나 내륙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까지 내려질 예정이다. 4월 중순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것은 2005년 한파특보제를 3월에서 4월까지 확대한 이후 처음이다.

13일 기상청은 이날 오전 비가 그친 뒤 북쪽에서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한반도로 확장해오며 영향을 미친다고 예보했다. 이 영향으로 14~15일 이틀간 새벽부터 아침 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고, 아침에는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진다.

찬공기에 지표면이 차가워지면서 추위는 14일 오전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전국 최저기온은 13일 9~15도에서 14일 -3도~8도로 크게 떨어진다. 서울의 경우 13일 11도에서 14일 4도로 내려간다. 15일은 6도로 약간 오르지만 쌀쌀함이 감돌 것으로 보인다.

중부 내륙·강원 산지·경북 북동 산지·충청 내륙·전북 동부는 기온이 0도 이하로 떨어져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얼 수 있다. 기상청은 14일 오전 강원 철원군과 충북 음성군은 -1도, 경북 봉화군과 충북 단양군, 전북 무주군은 -2도, 강원 대관령은 -5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예보했다. 대관령의 체감온도는 -9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주요기사
기상청은 갑작스러운 한파의 원인으로 “차고 건조한 북서풍이 부는 와중에 13일 밤부터 14일 아침까지 우리나라를 기준으로 고기압과 저기압의 간격이 점차 좁아지면서 바람이 강해지고 찬 공기의 유입이 더욱 활발해지면서 지표면의 기온을 크게 떨어뜨렸다”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13일 밤 10시를 기해 경기 북부·강원 내륙 및 산지·충청·전북·경북 등 일부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할 예정이다. 한파주의보는 전날보다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져 3도 이하일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이번 추위는 15일 오후부터 날이 맑아지며 서서히 풀린다. 기상청은 “농작물의 꽃이 다 핀 상태에서 오는 추위인 만큼 과수나 작물 등 냉해 피해를 입지 않도록 농작물 관리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