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백신 1차접종 예방효과…“AZ 85.9%, 화이자 91.7%”

뉴스1 입력 2021-04-11 14:59수정 2021-04-11 15: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일 오전 충북 청주시 흥덕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에 앞서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2021.4.1/뉴스1 © News1
국내 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받은 100명중 85명 이상이 예방효과를 보였다. 나머지는 접종 후에 감염된 사례로 파악됐으나, 전반적으로 ‘집단면역’이 가능한 예방효과율을 기록했다.

11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에 따르면 2월26일부터 시행된 코로나19 백신 1분기 전체 접종대상자에서 확인한 백신효과(Vaccine Effectiveness, VE)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85.9%, 화이자 백신이 91.7%으로 나타났다.

특히 백신 1회 접종 후 14일 경과한 시점에 확인한 백신효과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92.2%, 화이자 백신이 100%로 더욱 늘었다. 단, 이는 대상자별 접종 후 관찰 기간의 차이를 보정한 결과가 아니므로 해석에 주의가 필요하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이번 결과는 추진단이 코로나19 백신 1분기 접종대상자 90만 7531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에서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조사한 것이다. 이 중 백신 접종자는 4월8일까지 1회 접종을 완료한 76만7253명, 백신 미접종자는 1분기 접종 대상자 중 접종을 받지 않은 13만7374명이다.

주요기사
백신별 접종자는 아스트라제네카 70만6635명, 화이자 6만618명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월26일부터 4월8일까지 접종자 중 확진자는 83명으로 접종자 10만 명당 발생률은 10.8명이었다. 백신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79명, 화이자 4명으로 나타났다.

또 백신 접종 후 14일이 지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확진된 사례는 40명(접종자 10만명 당 6.2명)이었고, 화이자 백신 접종자 중 해당 기간에 확진자는 없었다.

반면 해당 기간 동안 미접종자 13만7374명에서 확진된 사람은 109명으로 10만명 당 발생률 79.3명을 기록해 접종자군과 차이가 컸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접종 후 관찰기간이 늘어나면서 나타나는 효과 변동은 매주 확인할 것”이라면서 “2분기 접종대상자에 대한 효과평가도 지속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