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민주당 다수 서울시의회가 가장 큰 걱정”

뉴스1 입력 2021-04-08 22:41수정 2021-04-08 22: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취임 첫 외부 일정으로 계획한 서울시의회 방문을 마친뒤 청와대가 바라 보이는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이 다수인 서울시의회에 대해 “가장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8일 오 시장은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서울시의회가) 도와주지 않으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며 협치를 강조했다.

현재 서울시의원 109명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이다. 서울시 자치구 25개 중 24개 구청장도 민주당 소속이라 서울시에 협조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날 서울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등을 만나고 온 오 시장은 “표정이나 무언의 협조적인 분위기가 느껴졌다”며 “만나고 나서 마음이 조금은 가벼워졌다”고 했다.

주요기사
오 시장은 내년에도 서울시장에 재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부분의 공약이 5년 정도가 필요한 공약”이라며 “한 번 정도 더 해야 그동안 제자리를 잃었던 사업들이 본궤도를 찾아갈 것 같다”고 말했다.

오 시장의 임기는 내년 6월30일까지다. 오 시장이 내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다시 당선되면 최초의 4선 서울시장이 된다.

오 시장은 “내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주의단계가 격상될 것 같다”며 “소상공인들을 위해 업종별 세분화된 매뉴얼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오는 9일 오전 열리는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서도 업종별 세분화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재건축은 신중하게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너무 서두르다가 주변 집값을 자극할 수 있다”며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하겠다”고 했다.

‘생태탕’ 논란에 대해서는 “선거까지 끝난 마당에 그런 곳에 주제가 집중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