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직원 “옛날로 치면 中의 속국” 발언 물의

김성규 기자 입력 2021-04-03 03:00수정 2021-04-03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산 알몸 김치’ 질의에 답변
비난 커지자 식약처 “사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직원이 언론 취재 과정에서 중국을 ‘대국’, 한국을 ‘속국’이라는 식으로 표현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커지고 있다. 식약처는 직원의 말실수였다는 점을 인정하고 “강력한 공직자 자세 교육을 시행하겠다”며 사과했다.

2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달 22일 식약처 대변인실 직원 A 씨가 언론 취재 질의 과정에서 “사실 바꿔 생각하면 중국이라는 나라가 선진국이면서 좀 거대한 나라잖아요. 힘 있는 국가라는 말이에요”라고 표현했다. 이어 “옛날로 치면 (한국이) 속국인데, (중국에서 보면) 속국에서 (자국) 제조업소를 관리하라 그러면 기분이 좋을까요? 별로 좋지 않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2일 한 인터넷 매체는 식약처가 중국 정부에 굴욕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취지의 기사를 내보냈다. 식약처가 중국산 ‘알몸김치’에 대한 현지조사 요청을 1년 넘게 보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앞서 몇몇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중국의 한 김치 공장에서 윗옷을 벗은 남성이 배추가 절여지는 커다란 구덩이 안에서 누런 물에 배추를 휘젓는 영상(사진)이 확산되며 ‘알몸김치’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식약처는 곧바로 보도 반박자료를 내고 “중국 정부로부터 해당 김치가 ‘수출용이 아니다’라는 공식 답변을 받았다”며 “기사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기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청구했다. 식약처는 그 대응 과정에서 A 씨 발언이 나왔고, 공식 입장은 아니지만 말실수임을 인지해 해당 매체 측에 즉각 발언을 취소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국민 여러분께 사과한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주요기사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식약처 직원#중국의 속국#발언 물의#중국산 알몸 김치#사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