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복대, 간호보건 국가고시 합격률 전국 최상위권 기록

입력 2021-03-25 03:00업데이트 2021-03-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복대 간호보건계열 학과의 국가자격시험 합격률이 전국 최상위권을 기록했다.

최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 따르면 경복대 임상병리과는 임상병리사 국가고시에서 응시자 56명 전원이 합격해 합격률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 합격률은 80.7%였다. 임상병리과 3학년 박형진 씨는 280점 만점에 277점으로 응시자 2918명 가운데 수석을 차지했다. 임상병리과는 2015년, 2017년, 2019년에도 응시자 100%가 합격했다.

치위생과는 치위생사 국가고시에서 응시자 160명 중 156명이 합격해 전국 평균합격률 74.1%를 상회하는 합격률 97.5%를 보였다. 물리치료과는 물리치료사 국가고시에서 응시자 62명 중 60명이 합격(합격률 96.8%)했다. 간호학과는 간호사 국가고시에서 합격률 96.6%를 기록했다. 작업치료과는 작업치료사 국가고시에 109명이 응시해 104명이 합격(합격률 95.4%)했다.

이 같은 높은 합격률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교육과정 및 현장중심 교육과정 운영, 최첨단 실습센터, 입학부터 지도교수를 통한 자기주도 학습능력 향상 프로그램 운영 및 관리, 특화된 국가고시 프로그램과 학생 수준별 1 대 1 멘토링 프로그램 등이 가져온 결과다.

양수 경복대 간호보건부총장은 “학생들이 스터디그룹을 조직해 자기주도형 학습을 하도록 돕는 등 국가고시 합격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사회 수요 맞춤형 전문기술 인력을 양성하는 데 대학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경복대는 교육부 발표 2017∼2019년, 3년 연속 수도권 대학(졸업생 2000명 이상) 통합 취업률 1위를 기록했고, 지난해 전국 4년제 대학 및 전문대학(졸업생 2000명 이상) 취업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