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속 도심서 3·1절 집회 열려…저지 나선 경찰과 곳곳 실랑이 [청계천 옆 사진관]

글·사진=박영대 기자 입력 2021-03-01 15:02수정 2021-03-01 15: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안보시민단체총연맹 주최 반정부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습니다.
1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경찰들이 집회장소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제 102주년 3·1절인 1일 서울 광화문 광장 등 도심 곳곳에서 보수단체들을 중심으로 정부 규탄 집회가 열렸습니다.

코로나19 지속으로 법원이 집회는 허가했지만 참석 인원을 9인 미만으로 제한하고 많은 비까지 내리면서 예상과 달리 많은 시민이 모이지는 않았습니다. 경찰과 일부 참석자들 사이에 실랑이는 있었으나 큰 충돌은 없었습니다.
1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안보시민단체총연맹 주최 반정부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습니다.
1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경찰들이 집회장소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자유대한호국단은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안보시민단체총연맹은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각각 9명 이하만 참여한 가운데 반정부 기자 회견을 진행했습니다.

오후 1시부터는 우리공화당이 서울 지하철역과 전통 시장 등 150곳에서 소규모 거점 집회를 열었습니다.
1일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우리공화당 주최 반정부 집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1일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우리공화당 주최 반정부 집회에 경찰들이 집회장소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1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보수단체가 신고한 기자회견 장소 밖에 태극기를 든 시민들이 기자회견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대부분 집회는 방역 지침에 따라 9명 이하로 진행됐는데, 일부 집회 참가자들이 폴리스 라인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1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 폴리스 라인을 넘은 시민들이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습니다.
1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 폴리스 라인을 넘은 시민들이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서울 도심에서 3·1절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 된 건수는 약 1600여건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서울시내에 경찰력 118개 중대 7000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습니다.

글·사진=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