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출산에 ‘봄 전령사’ 북방산개구리 산란 시작

뉴시스 입력 2021-02-18 14:15수정 2021-02-18 1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는 월출산국립공원 내 도갑저수지 일원에서 봄을 알리는 북방산개구리가 본격적인 산란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북방산개구리는 몸길이 6~7㎝로 산개구리류 중 가장 몸집이 크며, 주둥이가 뾰족하고 눈 위에 원형 고막이 뚜렷한 것이 특징이다.

10월~2월까지 동면을 하고 경칩을 전후해 동면에서 깨어나 5월까지 번식하지만 최근 기후변화로 산란시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환경부 지정 기후변화 생물지표종으로 최근 서식지 파괴, 기후변화, 수질오염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개체수 변화가 뚜렷해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종으로 분류된다.

주요기사
김병창 자원보전과장은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을 시작으로 노루귀와 얼레지 등 다양한 생물들이 본격적인 봄 소식을 전하게 될 것”이라며 “월출산의 중요한 생물자원이 잘 보전될 수 있도록 지정된 탐방로 외에 샛길 출입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영암=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