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인이상 모임 금지, 설 당일만 완화 검토”

유근형 기자 , 이지운 기자 입력 2021-01-28 03:00수정 2021-01-28 05: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설 연휴(2월 11∼14일)까지 연장하고 그 대신 설날 당일(2월 12일)만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 두기 관련 전문가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 등을 통해 ‘5인 이상 집합금지’ 원칙의 설 당일 완화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도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정부 내에서는 5인 이상 집합금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다”고 전제하면서도 “일부 지방자치단체 등에서는 명절 당일 하루 정도 (집합금지를) 풀어주는 게 어떻겠느냐는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는 중”이라고 말했다. 5인 금지 조치의 연장 여부는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유근형 noel@donga.com·이지운 기자


관련기사

#코로나#5인이상 모임 금지#거리두기#사회적 거리두기#방역대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