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발 변이 바이러스 9건 추가 확인…국내 접촉자 중 전파 없어

뉴스1 입력 2021-01-25 14:48수정 2021-01-25 14: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지 1년째 되는 날인 20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내선 출국장에서 여행객들이 탑승 수속을 하고 있다. 2021.1.20/뉴스1 © News1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등에서 확인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9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국내 발견 변이 바이러스는 총 27건으로 모두 해외 입국 사례다. 아직까지 지역사회 유입은 확인되지 않았다.

25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월 18일 이후 해외 유입 변이 바이러스 확인을 위해 총 197건의 전장 유전체 분석을 실시한 결과, 9건(명)의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났다.

이 9건은 영국발 변이 4건, 남아공발 변이 3건, 브라질발 변이 2건이다. 7건은 인천공항 입국 직후 실시한 검역단계에서 양성으로 확인돼 추가 분석했으며, 나머지 2건은 입국 후 자가격리 중 검사에서 확진돼 변이 분석을 진행했다.

특히 방역당국이 이들 확진자에 대해 접촉자 조사를 진행한 결과, 현재까지 감염이 확인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확진자 3명은 동반입국 가족이 있었고, 이들의 가족 1명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현재 이들 중 1명은 코로나19에 감염됐으나 분석 결과 변이 바이러스는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나머지 동반 입국 가족 확진자 2명에 대해서는 아직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다.

질병청은 “지난 12월부터 입국자 검역 강화, 해외유입 사례 유전자 분석, 변이 발생국가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변이 바이러스 발생 국가 입국자 중 확진자에 대한 유전체 분석을 지속 실시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