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백신 총 7600만명분… 화이자 신속 접종 위해 긴급승인 추진

이미지 기자 , 김소영 기자 , 이은택 기자 입력 2021-01-21 03:00수정 2021-01-21 09: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백질 재조합 방식 노바백스백신
SK바이오서 기술이전 받아 생산… 안전성 높고 유통-접종 용이
코백스 도입분 WHO서 품질검사… 질병청 “유통-접종 제반사항 준비”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계획이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이달 말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와 국내 SK바이오사이언스 간 백신 기술이전 협약이 체결되면 정부가 확보한 백신은 총 7600만 명분으로 늘어난다. 또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국제 백신 공유 프로젝트)를 통해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백신이 다음 달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2월 초 국내에서 첫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 노바백스, 안전성 높지만 효과는 미지수
백신 완제품 수입이 아닌 기술 자체를 이전하는 건 노바백스가 처음이다. 국내 도입이 확정된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얀센 모더나 백신의 경우 모두 해외에서 수입하거나 국내 위탁생산 물량이다. 상황에 따라 수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하지만 국내 기업이 백신 생산권을 갖게 되면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대표와 화상통화 후 “우리 국민이 크게 기뻐할 것”이라며 “정부는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기술이전에 따른 생산과 공급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적극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바백스 기술이전 협약을 마지막으로 정부의 백신 도입은 사실상 마무리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추가로 대규모 백신 확보에 나설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노바백스 백신은 단백질 재조합 방식으로 이미 B형 간염 백신 등 전례가 많아 안전성이 높다고 평가된다. 냉장(2∼8도) 보관이 가능해 유통 및 접종도 용이하다. 하지만 아직 임상 3상시험을 끝내지 않은 상태라 정확한 효과를 예단하기 이르다. 이 때문에 국내 도입 시기가 늦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을 충분히 확보한 면에선 의미가 있지만 접종 뒤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항체가 얼마나 지속될지, 백신 물량이 언제부터 공급될지 등은 불확실한 상태”라고 말했다. 실제 노바백스가 임상시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외신 보도도 나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지난해 12월부터 미국에서 3만 명의 임상시험자를 모집했지만 지난주까지 9000여 명이 참가하는 데 그쳤다.

○ 국내 첫 접종 백신은 화이자 유력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코로나19 백신 도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코백스를 통해 처음 국내에 들어올 백신이 화이자 백신으로 확인된 것이다. 정부는 화이자 백신 도입에 맞춰 접종 준비에 한창이다. 정부 관계자는 “코백스를 통해 들어오는 화이자 백신은 세계보건기구(WHO)의 품질검사를 거쳤다. 그 검사에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전문가들도 참여했기 때문에 국내 도입 시 ‘특례수입’ 절차만 거쳐 곧장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례수입 절차란 긴급 사용이 필요한 의약품의 경우 정식 허가 절차를 밟지 않아도 국내에서 사용할 수 있게끔 허용하는 제도다.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는 렘데시비르도 특례수입 절차를 거쳐 국내 사용이 승인됐다.

주요기사
계획대로면 2월 초순 또는 중순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방역당국은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월 중순 식약처의 정식 허가를 받으면 2월 말부터 우선 접종 대상자의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왔다.

화이자 백신이 들어오면 유통 및 접종 준비가 더욱 중요하다. 화이자와 모더나 같은 mRNA 백신은 영하 20도∼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유통 및 보관해야 한다. 한 번 접종 시 반드시 5명이 접종해야 하고 만약 인원이 부족하면 나머지 분량을 폐기한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코백스를 통해 들어올 백신(화이자)은 1월 말이나 그 이후에 정확한 물량과 시기가 정해질 걸로 예상한다”며 “2월 초에 들어올 가능성에 대비해 바로 접종할 수 있도록 관련 제반 사항을 준비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미지 image@donga.com·김소영·이은택 기자
#코로나#코로나백신#코로나 백신 도입 계획#노바백스#화이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