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구, 윤석열 검사징계법 헌소에 “惡手 같은데”

위은지 기자 , 배석준 기자 입력 2020-12-05 03:00수정 2020-12-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법사위 참석중 텔레그램 메시지
대화 나눈 ‘이종근2’ 두고 논란
이용구 차관 “박은정 감찰담당관” 해명
4일 공수처법 개정안 논의를 위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휴대전화로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 악수(惡手)인 것 같은데, 대체로 이것은 실체에 자신이 없는 쪽이 선택하는 방안인데요.”(이용구 법무부 차관)

“네^^ 차관님.”(이종근2)

이용구 법무부 차관은 4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논의를 위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회의 참석 도중 텔레그램 단체대화방에서 메신저로 이런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조두현 장관정책보좌관은 윤석열 총장 측이 검사징계법 위헌 헌법소원과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했다는 속보를 공유하며 “이 초식은 뭐죠? 징계위원회에 영향이 있나요”라고 물었다. 이 차관은 이를 ‘악수’라고 평가한 뒤 “효력정지가 나올 턱이 없고, 이것이 위헌이라면 그동안 징계받은 사람들 어떻게 하려고. 일단 법관징계법과 비교만 해보세요”라고 답했다. 이 메시지에 ‘이종근2’라는 대화명이 “네^^ 차관님”이라고 답변한 것이다.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은 동명이인인 다른 검사와의 혼선을 피하기 위해 검찰 내부망 등에 ‘이종근2’로 이름을 표기해 왔다. “윤 총장을 보좌하는 참모가 당연직 징계위원과 부적절한 소통을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검찰 내부에서 나왔다.

주요기사
이 차관은 기자들과 만나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이다. 옛날에 이 부장이 장관정책보좌관 할 때 그 번호로 전화가 왔다. 저는 ‘이 부장 휴대전화가 2개인가’ 하고 ‘이종근2’로 저장했다”고 말했다. 이 부장과 박 담당관은 부부다. 이 부장도 “이 차관과 어떠한 대화방을 개설하거나 텔레그램 대화에 참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위은지 wizi@donga.com·배석준 기자
#이용구 차관#이종근2#텔레그렘 단톡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