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확진-격리 계속 증가… 수능직전 감염 폭증땐 혼란 불가피

김수연 기자 , 김하경 기자 입력 2020-11-23 03:00수정 2020-11-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열흘 앞둔 수능방역 비상
수시 면접도 비대면 진행 22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에서 2021학년도 대입 수시모집 학생부종합전형 면접이 진행됐다. 지원자인 한 고3 학생이 강의실에서 노트북 컴퓨터로 화상 면접을 보고 있다. 이 대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비대면 면접을 실시했다. 뉴스1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 가장 큰 이유는 눈앞에 다가온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대한 방역 부담 탓이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수험생 확진 증가로 인한 혼란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미 수능 준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고교생 확진자와 자가격리자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 연이은 학교 확진에 수능 준비 ‘비상’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산구의 한 고교 1학년 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해당 학교에 선별진료소를 차리고 학생 980명과 교직원 90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 동대문구의 한 고교에선 18일 교사 A 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교사 1명과 1학년생 5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 서울 강동구의 한 고교에서도 학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국적으로 매일 300명 이상의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학생 확진자도 속출하는 상황이다. 수능일이 다가갈수록 그 규모가 더 커질 수도 있다. 특히 수능 전날 또는 당일 시험 직전 다수의 확진자와 자가격리자가 발생할 경우 수험생 본인은 물론이고 시험 관리에 혼란이 불가피하다. 실제 21일 진행된 중등교사 임용후보자 선정 경쟁시험(임용시험) 1차에선 시험일을 앞두고 서울 동작구 노량진 임용시험 학원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큰 혼란이 빚어진 바 있다. 이에 따라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교육당국의 대책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물론 수능에선 코로나19 확진 또는 자가 격리 통보를 받은 모든 수험생이 시험 응시 기회를 유지할 수 있지만, 이들을 위한 별도 시험장이 충분히 마련되었는지가 관건이다. 현재 교육부가 확보한 별도 시험장은 확진자를 위한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 총 29곳(120여 개 병상)이다. 자가 격리 수험생을 위해서는 86개 시험지구에 113곳(총 754실)을 마련했다. 질병관리청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꾸린 공동상황반은 26일 전후로 확진 또는 자가 격리 수험생이 더 늘어날 경우 추가 시험실을 마련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수험생 혼란을 최소화하려면 검사부터 결과 통보, 시험장 변경까지의 과정이 신속하고 매끄럽게 진행될 수 있는 공조 시스템도 필요하다. 방역당국은 우선 수험생의 긴박한 사정을 고려해 올해 수능을 치르는 수험생들에게는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당일 통보하겠다고 24일 밝혔다.

○ 수능 D-10일, 밀집도 3분의 1 이하로

코로나19 확진 여부에 상관없이 시험 응시 자격은 그대로 유지되더라도 병원이나 별도 시험장 같은 낯선 환경에서 수능을 볼 경우 평소만큼의 실력 발휘를 하기 어려울 수 있어 고심하는 학부모와 학생도 많다. 온라인 수험생 커뮤니티에는 “친오빠가 며칠 전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을 해 검사를 받게 됐는데, 나도 격리 대상자가 되면 수능을 망칠까 봐 걱정된다”는 등의 걱정 섞인 글들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방역당국이 24일부터 수도권의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서울·경기·인천의 학교 밀집도 기준이 3분의 1(고교는 3분의 2)로 강화된다. 호남권 학교들도 거리 두기 1.5단계에 맞춰 밀집도 3분의 2를 준수해야 한다. 또 26일부터는 전국 고교와 수능 시험장으로 쓰일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교육부는 “2단계에선 학교 여건에 따라 최대 3분의 2까지 등교가 가능하지만 수능이 10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학교 밀집도 3분의 1을 최대한 준수하기로 수도권 시도교육청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수연 sykim@donga.com·김하경 기자
#코로나19#수능#혼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