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edu+book]임동석중국사상100 149∼152 시경(詩經)

입력 2020-10-29 03:00업데이트 2020-10-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임동석 역주·총 4권·각 권 1만3000∼1만5000원·동서문화사
시경은 고대 중국의 시가를 모아 엮은 오경의 하나로 대표적인 유교 경전이다. 본디 3000여 편이었다고 전해지나 공자에 의해 305편으로 간추려졌다. 공자는 만년에 제자를 가르칠 때 육경 중 시를 첫머리로 삼았다. 시는 인간의 가장 순수한 감정에서 우러난 것으로 정서를 순화하고 다양한 사물을 인식하는 데 그만한 본보기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 내용과 형식은 지금으로부터 약 3000년 전인 기원전 11세기 주나라 건국 초기로부터 기원전 6세기 동주에 이르는 500여 년 동안에 걸쳐 수집되고 정리됐다. 하지만 그 이전부터 오랜 세월 동안 쌓여 온 그 지역 초기 인류들의 삶의 방식과 문화 전통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시경 305편은 풍(風)·아(雅)·송(頌) 세 부분으로 나뉜다. 풍은 국풍(國風)이라 하며 여러 제후국에서 채집된 민요·민가이다. 사랑의 시가 대부분으로 남녀 간의 애틋한 정과 이별의 아픔 등이 원초적인 목청으로 소박하게 그려져 있다. 아는 대아(大雅)와 소아(小雅)로 나눠 궁궐에서 연주되는 곡조에 붙인 가사로 귀족풍을 띠고 있다. 송은 종묘의 제사에 쓰이던 악가(樂歌)로 주송(周頌)·노송(魯頌)·상송(商頌)이 있다.

공자는 “시 300편을 한마디로 말하면 생각에 사악함이 없다(思無邪)”고 했다. 아들 백어(伯魚)에게는 “시경의 주남(周南)과 소남(召南)을 공부하지 않으면 마치 벼락을 마주하고 서 있는 것과 같다”고 하며 시 공부를 권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