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男, 양화대교 아치 올라가 대치중…2개 차선 통제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9-22 13:50수정 2020-09-22 1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2일 낮 서울 양화대교 아치 위로 한 남성이 올라가 경찰과 대치를 벌이고 있다.

영등포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1분 현재 양화대교 아치 위에 50대 후반으로 추정되는 남성 A 씨가 걸터 앉아 경찰과 대치 중이다.

경찰이 관련 신고를 접수해 소방에 출동을 요청한 시간은 낮 12시33분경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영등포소방서는 현장으로 차량 약 18대, 소방관 약 27명을 출동시켰다.

경찰과 소방은 양화대교 상부로 올라가려는 A 씨에게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

또 에어매트 등 안전 시설 설치와 구조 활동을 위해 영등포구에서 마포구로 넘어가는 방향의 양화대교 4차로 중 2개 차선을 통제중이다.

이로 인해 양화대교에 차량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