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림막도 없이 페인트 분사’…충주 금가면 주택·차량 피해

뉴스1 입력 2020-09-22 13:38수정 2020-09-22 13: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부내륙선철도 공사현장에서 날아온 폐인트 도료가 자동차에 묻어 있다.(문곡마을 주민 제공)2020.9.22/© 뉴스1
충북 충주 중부내륙선철도 교량 공사 현장에서 가림막도 없이 페인트 분사 작업을 해 주민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

22일 금가면 문곡마을 주민에 따르면 해당 공사 현장에서 최근 페인트 도료가 공기 중으로 날아가 자동차와 주택에 묻었다.

시는 이날 오전까지 마을 일대서 차량 12대, 주택 1채가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했고, 추가 피해 사례를 파악하고 있다.

문곡마을은 중부내륙선철도 공사 현장에서 250m 이상 떨어져 있는데 페인트 도료가 바람을 타고 마을 일대를 덮쳤다.

주요기사
교량은 목행동 인근 남한강을 가로질러 세워졌고 아치 상단까지 높이가 최대 40m에 이른다.

이 정도 높이에서 페인트를 분사하는 방식으로 작업해 문곡마을뿐만 아니라 인근 파크골프장에도 페인트 도료가 날아갔다.

파크골프장에는 평일에도 골프를 즐기는 주민이 100명 이상 찾을 정도로 방문객이 많다.

최근 목행동 주민 사이에서도 페인트 냄새가 나고 눈이 따갑다는 반응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여전히 공사 현장에서는 작업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가림막 없이 페인트 작업을 하고 있다.

도색 작업은 볼트 등 철 구조물 결합 부위에서 이뤄지는데 공사는 10월 중순까지 계속한다.

시는 피해 사례를 파악해 공사업체에 전달하고 재발 방지책 마련을 요구할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피해 주민과 협의해 보상할 예정”이라면서 “앞으로 바람이 불지 않는 날에 도색작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충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