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라디오 생방송 중 괴한 침입…둔기로 유리창 파손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5 17:41수정 2020-08-05 1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KBS라디오 생방송 중 40대 남성 외부인이 침입, 난동을 부려 경찰에 체포됐다.

5일 KBS와 경찰 등에 따르면 40대 남성 A 씨는 이날 오후 3시 40분경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 KBS 본관 2층에 있는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에 들어가 대형 유리창을 둔기로 파손했다.

당시 스튜디오에서는 KBS쿨FM(89.1㎒)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으로 진행되고 있었다. 이 방송은 ‘보이는 라디오’로 실시간 중계됐고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도 약 10초간 그대로 전파를 탔다.

이 방송 DJ인 황정민은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았고, 게스트로 출연했던 김형규가 대신 방송을 마무리했다.

주요기사
KBS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 보안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없었다”며 “KBS는 주변 폐쇄회로(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