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 붓는 비에, 곳곳 침수·산사태 발생…긴 장마 계속되는 이유는?

김수연 기자 , 이소정 기자 입력 2020-08-02 19:45수정 2020-08-02 19: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일 정오쯤 충북 단영군 어상천면 심곡리에서 일가족 3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실종된 이들을 찾고 있다.(단양소방서 제공) 2020.8.2 © News1
올 여름 장마의 가장 큰 특징은 좁은 지역에 집중적으로 비를 쏟아 붓는 것이다. 침수와 산사태 피해가 발생한 경기 안성시에는 2일 오전 일죽면에 시간당 102.5㎜의 비가 내렸다. ‘양동이로 퍼붓는다’고 표현할 정도다. 앞서 피해가 난 대전 중구에도 지난달 30일 시간당 102㎜의 집중호우가 내렸고, 같은 달 23일 부산 도심에도 시간당 최고 81.6㎜의 많은 비가 쏟아졌다. 비구름대의 폭이 좁다보니 같은 권역에서도 강수량 차이가 크게 벌어진다. 2일 오후 4시 기준 충북 충주시 엄정면에는 총 341㎜의 비가 내렸지만 같은 충주의 달천동에는 9㎜만 내렸다.

장마기간도 기록적이다. 통상적으로 여름 장마는 늦어도 7월 하순이면 끝난다. 남쪽의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확장하면서 북쪽으로 올라가 소멸된다. 하지만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한반도 북쪽 5㎞ 상공에 차고 건조한 공기층이 자리하면서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속도를 늦추고 있는 것이다. 장마전선을 사이에 두고 위아래로 차고 건조한 공기와 덥고 습한 공기가 맞서고 있는 것이다. 북쪽의 찬 공기는 북극 빙하가 녹으면서 발생했다. 결국 기후변화가 원인인 셈이다.

여기에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이 올라오면서 서해안을 통해 다량의 수증기를 장마전선에 공급하고 있다. 하구핏은 5일 오후 서해상으로 진출한 뒤 북한지방으로 상륙할 전망이다. 연중 한반도에 처음 영향을 미치는 태풍이 내륙으로 오는 건 이례적이다. 하구핏이 물러간 뒤에도 장마전선은 중부와 북한지방을 오르내리면서 수도권과 충청권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하구핏은 필리핀이 제출한 이름으로 ‘채찍질’을 뜻한다.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이소정 기자 sojee@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