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악화하자… 與 “성추행 의혹 진상 규명을”

김지현 기자 , 최혜령 기자 입력 2020-07-15 03:00수정 2020-07-15 0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해찬 대표 이르면 15일 직접 사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기자회견 하루 만에 더불어민주당이 급격히 악화되는 여론의 눈치를 살피며 태세 전환에 나섰다. 전날 대변인을 통한 ‘대리 사과’ 논란을 일으킨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르면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직접 사과할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은 14일 박 전 시장 성추문에 대한 ‘서울시 인권위원회 조사’를 공식 제안했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서울시 차원의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 이들은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의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깊이 사과드린다”며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을 포함해 당내 일체 점검을 당에 요구한다”고 했다.

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안희정 오거돈 사태에 이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국민들의 실망이 적지 않다”며 “당 차원의 진상 파악과 대책 마련이 있어야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이대로 가다가는 내년 4월 재·보궐선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있다”며 “이번에 제대로 해결하고 가야 한다”고 했다.

김지현 jhk85@donga.com·최혜령 기자
관련기사

#박원순 전 서울시장#성추행 의혹#더불어민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