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집단감염 폭발 이유는…‘접촉환경·안이함 탓’

뉴시스 입력 2020-07-05 09:24수정 2020-07-05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환기 안되는 실내밀집·고령자 위험 커
외출시 마스크 등 방역수칙 준수해야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들불처럼 퍼져나가고 있는 가운데 감염 원인으로 바이러스 전파에 취약한 환경과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안이함이 꼽히고 있다.

광주지역 집단감염과 확진은 대부분 실내에서 밀집하거나 환기가 되지 않는 밀폐된 장소, 또는 면역력이 떨어진 고령자 위주로 발생하고 있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달 27일부터 이날까지 9일 동안 확진자가 75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지난 2월3일부터 총 누적 확진자는 108명이다.


대표적인 감염장소는 금양오피스텔로 좁은 사무실에서 접촉했던 이들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직접 노출됐다.

주요기사

금양오피스텔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감염자들이 광주사랑교회, 광륵사, 아가페실버센터, 일곡중앙교회 등 집단감염의 매개체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광주사랑교회는 신도가 20여 명인 소규모 개척교회로 역학조사 결과 환기도 제대로 되지 않는 지하에서 취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확진자는 15명이다.

밀접접촉에다 환기도 되지 않으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신도 20여 명 중 15명(75%)을 순식간에 덮쳤다.

바이러스는 면역력이 취약한 고령자들도 직접 겨냥했다. 아가페실버센터 요양보호사가 금양오피스텔 확진자와 접촉한 이후 한울요양원 등 노인시설에 입소한 70~90대 고령자들이 잇달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근 폭발적으로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는 일곡중앙교회는 실내에서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달 27일부터 28일까지 교회 30주년 행사와 예배가 진행돼 신도 900여 명이 방문했으나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일곡중앙교회에서는 10대 초등학생 모자를 비롯해 3일 만에 15명의 확진자가 속출했다.

공중보건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자와 건강한 사람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감염률이 100%에 가깝지만,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면 감염률을 1.5%까지 낮출 수 있다고 조언하고 있다.

특히 보건당국은 전국적인 확산세에 따라 지역에 코로나19 감염자 중 무증상자가 다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외출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를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일주일 이상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고 확진자 상당수가 무증상이며 전파력도 과거에 비해 훨씬 강해지고 있다”며 “문 밖에 나서서 만나는 사람 모두가 나에게 코로나19를 감염시킬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의사 출신인 박향 광주시 보건복지국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사람 자체의 전파력보다 접촉 환경이 어땠느냐가 더 많이 작용한다”며 “코로나 바이러스가 고위험군에 먼저 노출되고 있다”고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광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