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 사태’ 관련 신한은행 본사 압수수색

뉴스1 입력 2020-07-01 14:23수정 2020-07-01 17: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융정의연대와 ‘신한은행 라임CI펀드 피해고객연대’가 지난 6월 15일 오전 서울 양천구 신정동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라임자산운용과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사기적 부정거래) 혐의로 고소하면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6.15/뉴스1 © News1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1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를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 혐의 내용이나 압수 대상물을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검찰은 현재 라임자산운용(라임)의 ‘크레딧 인슈어드(Credit Insured, CI) 무역금융펀드’와 관련해 컴퓨터 내 관련 파일과 장부 등을 확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앞서 라임과 신한금융, 우리은행, 대신증권 등 운용사와 판매사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증거 등을 수집한 바 있다.


금융권 등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CI펀드를 지난해 4월부터 약 4개월 간 2712억원 규모로 판매했다. 이 중 개인투자자 판매액은 1640억원이다. 신한금융투자는 119억원, 경남은행은 118억원 어치를 판매했다.

주요기사

지지부진한 수사에 신한은행으로 라임 CI 펀드에 투자한 23명은 지난달 15일 서울남부지검에 라임과 신한금융투자, 신한은행을 사기와 자본시장법 혐의 등으로 추가 고소했다. 투자 피해자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라임 사태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에도 해당 펀드의 판매를 조직적으로 독려하고, 규모를 쪼개 자본시장법상 규제를 회피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은 여러 차례 압수수색과 함께 구속된 피의자들에 대한 수사도 이어가고 있다. 19일 정·관계 로비를 연결한 것으로 알려진 스타모빌리티 대표 이모씨(전 광주MBC 사장)를 비롯해 라임의 전주(錢主)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펀드 설계에 관여하고 판매를 주도한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 본부장, 김 전 회장에게 돈을 받고 금융감독원의 검사 정보를 넘겨준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 등 주요 피의자들이 구속상태에서 검찰에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