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월드’ 폐업 처리… 개인정보 복구 어려워

곽도영 기자 입력 2020-06-04 03:00수정 2020-06-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99년 등장해 토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싸이월드가 결국 문을 닫았다. 3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싸이월드는 지난달 26일부로 폐업 처리를 완료했다. 이날 국세청 홈택스 서비스의 사업자 상태 조회에서도 싸이월드는 ‘폐업자’로 분류돼 있는 상태다.

싸이월드는 한때 월 이용자 수 2000만 명이 넘는 대표 SNS였으나 페이스북 등 해외 2세대 SNS가 인기를 얻으며 급속히 쇠락했다. 지난해 10월엔 사전 공지 없이 접속이 일시 중단되고 전제완 대표를 비롯한 경영진이 연락 두절되는 등 경영 위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정보통신망법 제29조에 의해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는 폐업할 경우 지체 없이 개인정보 등 데이터를 파기하도록 돼 있다. 이에 따라 기존 이용자들의 자료 복구는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곽도영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싸이월드#폐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