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 회항’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 구속기소, 처음부터 끝까지 개입 알려져…

동아경제 입력 2015-01-07 15:49수정 2015-01-07 15: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현아 구속기소. 사진=동아일보DB
‘땅콩 회항’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 구속기소, 처음부터 끝까지 개입 알려져…

일명‘땅콩 회항’사건으로 구속 된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이 국토교통부 조사과정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이근수 부장검사)는 7일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 항공기안전운항저해폭행과 형법상 강요, 업무방해 등 혐의로 조 전 부사장을 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조 전 부사장이 국토부 조사 전 과정에 걸쳐 개입해 방해했다고 보고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으로 추가 입건했다.

관련기사
또한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와 증거인멸 강요로 대한항공 객실승무본부 여모(57)상무와, 여 상무에게 조사 내용을 넘겨준 혐의로 국토부 김모(54) 조사관도 구속기소했다.

앞서 조 전부사장은 지난달 5일 이륙하기위해 이동하는 항공기에서 견과류 서비스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성 승무원과 사무장을 상대로 폭언 및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리고 램프리턴을 지시하게 해 사무장을 강제로 비행기에서 내리게 했다.

한편 검찰은 참여연대가 수사 의뢰한 국토부 직원들에 대한 좌석 무상 승급 의혹도 수사할 예정이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