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롯데월드, 천장 균열 발견… 이음매 부분이라 안전?

동아닷컴 입력 2014-11-04 14:04수정 2014-11-04 1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2롯데월드 바닥 균열 해명
‘제2 롯데월드 균열’

서울 잠실 제2 롯데월드 6층 바닥균열에 이어 8층 실내 천장에도 균열이 발생했다. 이번에도 롯데 측은 건물 안전과는 무관한 일이라 일축했다.

지난 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 잠실 제2 롯데월드 에비뉴엘관 8층 천장 보들에서 50cm 정도의 균열이 일어났다. 에비뉴엘관 천장은 두꺼운 보들이 얇은 보들을 떠받치고 있는 형태로 그 중 균열이 보이는 곳은 두꺼운 보들 부분을 말한다.

하지만 롯데 측은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균열이 구조물인 콘크리트가 아니라 철골을 감싸는 내화보드(타이카라이트)의 이음매 부분에 생긴 것이어서 건물 안전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안전 논란을 무마했다.

관련기사
앞서 5~6층 식당가 바닥에 균열이 발견됐을 때 제2 롯데월드 측은 “1930년대의 분위기를 재현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