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경북 중소기업 잘나갑니다”

동아일보 입력 2011-11-17 03:00수정 2011-11-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방기업 보조금’이 일자리 효자
경북 15개 中企에 국비 지원… 신규고용 900여명 예상

자동차와 중장비 부품용 봉강(棒鋼·강철 덩어리나 조각을 압연해 막대 모양으로 만든 제품)을 생산하는 ㈜진양공업(경북 영천시 채신동)은 올해 8월 경북도 일자리창출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1971년 설립 후 연간 수출액이 300만 달러에 이를 정도로 알차다. 최근 들어 자동차부품업 경기가 나아져 600억 원을 투자해 제2공장을 증설하고 고용도 90명가량 늘릴 계획이다. 자동차부품업체인 ㈜한중도 250억 원을 투자해 에어백 작동 때 차량 높낮이를 자동 조절하는 장치를 개발할 계획이다. 설비 증설에 따라 신규 고용도 90명 정도 생길 것으로 보인다. 두 기업이 신규 투자를 하게 된 데는 경북도의 지원도 한몫했다.

경북도는 올해 정부가 도입한 지방기업 투자촉진보조금을 활용해 이들 기업을 지원했다. 이 보조금은 경북의 신소재 부품, 바이오의료, 생물한방, 전자정보업체들이 10억 원 이상 신규 투자를 할 경우 설비 증설이나 직원 교육훈련 프로그램에 국비를 최고 60억 원까지 지원하는 것이다. 도는 올해 두 기업을 포함해 총 15개 기업에 이 보조금을 줄 계획이다. 이광희 경북도 투자유치단장은 “계획대로 진행되면 중소기업에 1926억 원의 신규 투자와 900명 이상의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며 “지역 중소기업이 튼튼하게 성장하도록 돕는 것도 중요한 투자 유치”라고 말했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 “봉사활동 덕에 노사 한마음” ▼
포스코엠텍 8년째 온정… 상생의 기업문화 밑거름


주요기사
포스코엠텍 윤용철 대표와 박승호 포항시장(왼쪽부터)이 직원들과 함께 포항시 남구 해도동의 어려운 이웃에게 연탄을 선물하고 있다. 포스코엠텍 제공
철강제품 포장업체인 ㈜포스코엠텍(경북 포항시 남구 효자동)은 다음 달 ‘1억 달러 수출탑’을 받을 예정이다. 올해 매출도 2년 전에 비해 2배가량 많은 7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2009년 철장제품 자동포장 로봇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기술력이 높지만 이 회사를 지탱하는 힘은 노사 화합과 봉사활동이다.

매월 또는 계절별로 주제를 정해 직원 1000여 명이 돌아가면서 봉사활동을 한 지가 8년째다. 올겨울 봉사 주제는 어르신 모시기. 직원들은 11일 빼빼로데이에 맞춰 모은 1000만 원으로 연탄 7000장과 생필품 200세트를 구입해 남구지역에 혼자 사는 할머니 등 형편이 어려운 40여 가구에 나눠줬다. 연탄을 7000장 구입한 이유는 올해 매출액 7000억 원을 기념하는 뜻을 담았다. 윤용철 대표(59)는 “봉사활동은 이미 회사의 전통이 됐지만 할 때마다 오히려 회사에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1973년 설립한 이 회사는 그동안 신노사문화대상 국무총리상을 비롯해 사회봉사활동 대통령표창, 노동부 노사문화 대상, 모범 납세자 국무총리표창 등을 받았다. 2001년 ‘항구적 노사평화선언’을 하는 등 노사가 한마음으로 회사 발전과 봉사활동에 관심을 쏟는 기업문화를 가꾸고 있다. 직원들이 연탄을 배달한다는 소식을 듣고 박승호 포항시장이 달려와 함께 연탄을 나른 것도 이 회사의 봉사활동이 그만큼 모범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봉사프로그램을 기획하는 장춘식 행정지원실장(48)은 “올 들어 지금까지 한 회사의 봉사활동은 45시간”이라며 “다음 달에는 더 멋진 봉사활동을 보여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권효 기자 boria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