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고양시 식사지구 건설시행사 등 7곳 압수수색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03:00수정 2010-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관계 금품로비 의혹 본격 수사 경기 고양시 식사지구 대단지 아파트 건설사업 과정에서 건설시행사가 사업 인허가와 관련해 정관계 인사들에게 금품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최윤수)는 29일 식사지구 재개발사업의 시행을 맡은 D사 대표 이모 씨가 회삿돈 수십억 원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파악하고 고양시 소재 D사 본사 등 7곳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최근 해외에서 귀국한 이 씨를 출국금지했다.

D사는 2007년 99만여 m²(약 30만 평) 규모의 식사지구 용지에 7000여 가구의 주상복합 아파트 등을 짓는 재개발사업 시행사로 참여해 수십억 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씨가 사업 인허가 등 편의를 봐달라는 명목으로 지역 정관계 인사에게 로비자금을 건넨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식사지구 주변에는 군부대가 있어 고층건물을 짓는 것이 불가능하지만 D사는 20층 이상의 주상복합건물 신축이 가능하다는 내용의 개발계획 변경안을 승인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합장 최 씨가 임두성 전 한나라당 국회의원의 후원회장을 맡았고 임 전 의원이 최 씨에게서 3억 원의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 등으로 이달 초 의원직 상실형이 확정되기도 해 이 씨가 최 씨를 통해 정관계 로비에 나섰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주요기사
최창봉 기자 ceric@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