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공공자전거 탄후 지하철-버스 환승-100원 할인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09-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지역 내년부터 100원 할인 내년부터 대전시내에서 무인 대여 공공자전거인 ‘타슈’를 탄 뒤 지하철이나 시내버스를 타면 100원이 할인된다. 대전시는 공공 대여 자전거 이용을 높이기 위해 자전거와 시내버스, 지하철 간 환승 할인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대전시는 현재 서구 둔산동 등 일부 지역에서 시범운영 중인 200대의 타슈를 내년 5000대까지 늘릴 예정. 이때를 맞춰 내년 상반기(1∼6월)까지 환승할인시스템을 구축해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환승 할인은 시내버스, 지하철 전 노선에 적용되며 자전거에서 버스나 지하철로 환승할 경우 1회당 100원의 요금이 할인된다. 버스나 지하철에서 자전거로 환승하면 교통카드에 100원의 마일리지가 적립된다. 환승 이용은 1인 1일 2회(왕복 기준)가 가능하다. 대전시내 교통카드인 한꿈이 카드를 사용해야 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자전거와 시내버스·지하철을 하나의 할인 시스템으로 묶을 경우 대중교통만으로 이동하기가 편리해지고 이동할 수 있는 권역도 현재보다 10배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