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세금으로 흥청망청 외유? 서울시의회 눈총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06:13수정 2010-09-27 0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화재 환수특위 구성…日·프랑스 등 순방계획 서울시의회가 해외에 있는 우리 문화재를 환수하려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외유성 활동이 아니냐는 논란이 예상된다.

27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최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시의회는 해외로 밀반출된 우리 문화재를 환수하려는 활동을 지원하고자 '서울특별시의회 해외 문화재 찾기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활동 계획서에 따르면 위원회는 오는 12월 해외 문화재 환수를 위한 현지 시찰차 일본 궁내청과 프랑스 국립도서관과 기메미술관 등을 찾을 예정이다.

또 다음달에는 해외 문화제 환수를 위한 국가 간 네트워크 구축 활동으로 인도, 이집트 등 국가와 교류 및 협력 활동 일정도 잡혀있다. 아울러 해외 문화재 실태를 파악하고 유관부처 및 시민단체 등과 정책 지원을 강화하며 향후 관련 부처에 문화재 환수를 위한 장기계획 수립을 건의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그러나 이 같은 계획이 자칫 외유성 활동으로 변질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위가 해외 문화재 실태 파악 등 활동도 시작하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 궁내청과 프랑스 국립도서관 등을 특정해 방문 계획을 세운 것은 활동 목적에 의문을 갖게 만든다는 것이다.

결의안 심사보고서도 해외 반출 문화재의 환수와 관련된 업무는 문화재청에서 관할하며 해외 소재 한국문화재 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담당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번 결의안의 소관 상임위인 운영위원회 내에서도 시의회 내에 문화관광위원회가 있음에도 별도의 특위를 구성하는 것을 놓고 비판적 의견이 있었다.

지난해 서울시의 부채가 20조원에 육박한 상황에서 시의회가 구성된 지 불과 3개월 만에 해외 활동 계획을 잡았다는 점도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이번 안을 대표 발의한 문상모 의원은 "우리 문화재를 되찾으려 국내외에서 노력하는 시민사회단체를 시의회 차원에서 지원하고자 이번 안을 마련했다"며 "문화재 환수 이외의 다른 일정은 철저히 배제하고 구체적 계획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