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통]“30분뒤 온몸 노곤해지며 잠 올 것” 무당 氣치료 효과? ‘환각 커피’ 탓!

동아일보 입력 2010-09-21 03:00수정 2010-09-21 09: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점 보러 온 손님에게 먹여 “나쁜 기운 있다” 굿판 유도 2일 대구 남구 대명동의 한 아파트. 무당 황모 씨(32·여)가 법당(점집)을 차린 이곳에 김모 씨(34)가 찾아왔다. 김 씨는 황 씨가 내온 커피를 마신 뒤 기(氣)치료를 받았다. 황 씨는 김 씨에게 “30분 뒤 몸에 힘이 빠지고 잠이 오는 반응이 일어날 것”이라고 예고했다. 신통하게도 김 씨는 황 씨가 말한 대로 잠시 아찔한 느낌을 받은 뒤 온몸이 노곤해졌다. 김 씨로서는 ‘기 치료 효과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다음 날 김 씨는 또 황 씨를 찾아갔다. 몸이 좋지 않다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 황 씨는 곧바로 장삿속을 드러냈다. “몸에서 나쁜 기운을 몰아내기 위해서는 200만 원을 들여 굿을 해야 한다”고 말한 것. 김 씨는 굿까지 해야 한다는 말에 의심이 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황 씨의 점집을 수색해 커피에 넣은 약품을 찾아냈다. 환각제 성분이 든 향정신성의약품인 ‘플루니트라제팜’이었다. 투약하면 긴장 완화와 정신 착란 증상이 나타나는 마약류였다.

대구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점을 보러 온 손님들에게 환각제 성분이 든 약품을 몰래 먹인 혐의(마약류 관리법 위반)로 무당 황 씨를 20일 구속하고 함께 일하는 종업원 1명을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약품은 황 씨가 자신의 불면증 치료를 위해 정신과 병원에서 처방을 받아 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대구=이권효 기자 boria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