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전남대병원 “특화전문체제 구축”

동아일보 입력 2010-09-20 03:00수정 2010-09-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6일 개원100돌 “제2의 도약” 호남지역 최대 의료기관인 국립전남대병원이 26일로 개원 100주년을 맞는다. 전남대병원은 1910년 설립된 광주 자혜의원이 모태다. 가난한 백성을 구호한다는 목적으로 13개 시도에 지어진 자혜의원은 광주 전남 최초의 관립의원으로 전남도 관찰부 서기청을 빌려 1층짜리 목조 기와집에 문을 열었다. 자혜의원은 5년 뒤에 현재 전남대병원이 자리한 광주 동구 학동으로 신축 이전했다.

자혜의원은 1925년 전남도립 광주의원으로 개칭했고 1945년 광주의학전문대 부속병원으로,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에는 전남대 의과대 부속병원으로 각각 바뀌었다. 지금의 전남대병원이 된 것은 1993년이다. 전남대병원은 현재 학동 본원과 화순전남대병원, 치과병원 등 2개 분원에 1738개 병상, 828명의 의사 등 28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호남 최대 종합전문요양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전남대병원은 개원 100주년을 맞아 특화전문병원체제 구축, 진료의 질(質) 향상, 고객 감동 등 3가지를 목표로 제2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130병상 규모의 노인전문병원을 광주시로부터 위탁받아 퇴행성 관절센터를 2012년 개설할 계획이다. 입원실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2012년 전남 화순으로 이전하는 전남대 의과대 공간엔 어린이병원을 포함한 최첨단 병동을 세울 예정이다. 전남대병원은 28일 의과대 명학회관에서 개원 100주년 기념행사를 열고 병원 입구에서 100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미래로 도약하자는 의미로 학(鶴) 12마리가 비상하는 형상의 조형물 제막식을 가질 예정이다. 29일에는 아시아지역 의료협력을 모색하는 국제의료심포지엄을 열고 병원과 인연을 맺어온 의료진과 환자들의 목소리를 담은 체험수기 책자도 발간할 계획이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