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3자녀 이상은 주차비 절반” 광주시, 출산 장려 조례 추진

동아일보 입력 2010-09-10 03:00수정 2010-09-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주에서 3자녀 이상을 둔 가정에서 보유한 승용차는 공영주차장 이용료를 절반만 내면된다. 광주시는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차장 조례 개정안을 다음 달 시의회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례안이 통과되면 이르면 12월 또는 내년 1월부터 3자녀 이상을 둔 가구가 소유한 승용차는 시가 다자녀 가구에 발급하는 ‘아이사랑카드’를 제시하면 공영주차장 이용료의 50%를 감면받을 수 있다. 다만 이미 할인혜택을 받고 있는 경차에는 할인혜택을 이중 적용하지 않는다. 현재 광주시가 발급한 아이사랑카드는 6875장이다.

김권 기자 goqud@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