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파스’에 서울 나무 8000여그루 피해

동아일보 입력 2010-09-08 14:18수정 2010-09-08 15: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의회 건설위원회는 1~2일 태풍 '곤파스'의 영향으로 시내 가로수와 공원 및 하천 수목 등 총 8191그루가 쓰러지거나기둥이 부러지는 등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8일 밝혔다.

피해 규모를 서식지 별로 보면 일반 공원이 4018그루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가로수 1887그루, 한강을 제외한 하천 1313그루, 한강 공원 973그루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는 인력 4230명와 장비 744대를 동원해 현재까지 전체 피해 수목의 90%인 총 7378그루를 복구했다. 서울시는 피해 복구를 위해 총 31억원을 재난관리기금과 예비비에서 긴급 지출할 계획이다.

또 흙이 얕은 지역에 나무를 심은 경우 등 전반적인 실태를 조사해 장기적인 나무 보호대책을 수립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