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욱 “여성 인재들의 징검다리가 되겠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08 03:00수정 2010-09-08 1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선욱 이화여대 총장
“국내외 여성 인재들이 겪는 어려움을 딛고 건널 수 있는 ‘스테핑 스톤(Stepping Stone·징검다리)’이 되겠다.” 취임 한 달째를 맞은 김선욱 이화여대 총장(사진)이 7일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총장 공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총장은 경력 단절이 심한 국내 여성 인재들을 위한 교육 및 업무 체계를 개발하고 제3세계 인재들이 선진학문을 접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등 국내외 여성 인재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교육을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자신의 사업 계획 및 전략을 크게 △도전하는 이화 △더불어 사는 이화 △세계로 향한 이화 세 가지로 요약했다.

전임 이배용 총장이 역점을 뒀던 글로벌 인재 양성정책도 잊지 않았다. 김 총장은 제3세계 여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EGPP(이화 글로벌 파트너십 프로그램)’를 확대해 공공부문에서 일하는 여성들도 교육을 받을 수 있는 ‘EGEP(이화 글로벌 임파워먼트 프로그램)’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김 총장은 취약계층 장학금을 등록금에서 생활비로 확대하고 졸업생들이 후배들을 위해 자발적으로 기부하겠다는 ‘약정서’를 쓰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총장과 학교 구성원 간의 소통을 위해 ‘이화가족 만 명 만나기 캠페인’을 진행한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전날 고려대 이기수 총장의 ‘기독교 학교’ 발언을 의식한 듯 간담회 내내 “국가와 민족에 대한 이화여대의 역할”을 강조한 김 총장은 “이화여대는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한 민족사학으로서 국가와 이웃을 위해 사회적 책무를 다하는 여성 인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주요기사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