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주민과 소통하는 대경대 산학협력 인상적”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03:00수정 2010-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호남 관계자 50여명 참관 영호남 지역 산학협력 관계자 50여 명이 5일 대경대에서 대학과 기업을 연결하는 특성화 교육 현장을 참관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교내 ‘42번가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면서 산학협력 현장을 체험했다. 이 레스토랑은 호텔조리학부 및 호텔매니지먼트 전공교수와 학생들이 직접 운영하는 곳으로 교직원뿐 아니라 인근 주민들도 일반 식당처럼 이용한다. 기업체 관계자들은 학생 전공수업을 위해 마련한 뷰티-헤어 실습실에 외부 손님들이 찾아와 머리를 손질하는 모습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들을 안내한 강삼재 총장은 “산업현장에서 잘 활용할 수 있는 전문성이 중요한 실력으로 돼야 할 것”이라며 “기업에서도 학력이나 점수보다는 산학협력을 통해 쌓은 능력에 더 관심을 두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성동 한국산학협동연구원장(조선대 경제학과 교수)은 “실습장에 외부 손님이 자연스럽게 찾아오는 모습은 매우 인상적”이라며 “산학협력을 통한 특성화 교육이 대학의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이권효 기자 boria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