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김포공항 주변 ‘소음지역 축소안’ 반발

동아일보 입력 2010-09-01 03:00수정 2010-09-01 05: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항공청 “이착륙 인천공항 분산-항공기 성능 개선”
부천시 등 “피해 여전… 주민참여해 소음 측정뒤 보상”
서울지방항공청이 김포공항 항공기 소음피해 예상지역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자 경기 부천시 등 주변 지방자치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31일 시에 따르면 서울항공청은 김포공항 인근 항공기 소음피해 예상지역을 25.73km²(피해 가구 4만6996가구)에서 15.96km²(2만8441가구)로 줄여 고시할 예정이다. 이는 김포공항을 이용하던 국제선이 대부분 인천국제공항으로 옮겨 항공기 이착륙 횟수가 크게 줄어든 데다 항공기 성능이 개선돼 소음이 감소됐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시를 포함해 인천 계양구와 경기 김포시, 서울 양천구 강서구 등 공항 주변 5개 지자체는 “항공기가 이착륙할 때마다 주민들이 겪는 소음 피해는 여전하다”며 소음피해 예상지역 축소방침에 반대하고 나섰다. 이들 지자체는 최근 인천 서구청 대상황실에서 열린 ‘수도권서부행정협의회’에서 서울항공청이 김포공항 주변 주민들과 함께 항공기 이착륙에 따른 소음을 제대로 측정한 뒤 피해보상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요구하기로 의결했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서울항공청과 김포공항 주변 지자체, 주민이 공동으로 소음을 측정해야 신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에 방음시설 설치를 포함한 소음피해 대책을 건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부천시는 김포공항 반경 4km 이내 주변지역(면적 181.2km²)에서는 해발 57.86m 높이 이상으로 건물을 신축할 수 없도록 건물 높이가 제한돼 재산권 행사에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서울 강서구, 양천구와 함께 고도제한 완화를 추진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6억 원을 들여 김포공항 주변 고도제한 완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비행안전영향평가 용역을 의뢰해 내년 8월까지 결과가 나오면 주민 공청회를 열어 정부에 고도제한을 풀어줄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