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변양균씨 먼저 형사처벌 검토” 변-신씨 대질은 안해

입력 2007-09-22 02:58수정 2009-09-26 12: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정아 게이트’를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특별수사본부는 변양균(58) 전 대통령정책실장과 ‘가짜 예일대 박사’ 신정아(35·여) 씨를 21일 각각 피내사자와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신 씨는 이날 오전 11시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구급차를 타고 검찰에 출석해 8시간 정도 조사를 받았다. 변 전 실장은 신 씨보다 1시간 먼저 나와 13시간 가까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서부지검 구본민 차장은 “수사 속도 때문에 부른 것이지 대질신문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신 씨가 성곡미술관 학예실장으로 재직하던 2004∼2006년 대기업 후원금 중 수억 원을 개인 계좌로 빼돌려 사용한 경위와 이 돈의 용처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또한 검찰은 예일대 박사학위 증명서 파일과 예일대 총장 서명 그림파일 등이 신 씨의 컴퓨터에 저장되어 있는 데다 신 씨가 시간강사 임용을 위해 4개 사립대에 제출한 졸업증명서에서 졸업 날짜를 제각각 달리 기재한 점으로 미뤄 신 씨가 가짜 학위를 직접 위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2005년 신 씨가 동국대에 임용될 당시 동국대 기획처장이었던 유모 교수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신 씨의 교수 임용 과정에 외압이 있었는지를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변 전 실장을 먼저 형사처벌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신 씨에 대한 수사가 다소 지연될 경우 변 전 실장에 대해 직권남용 및 국고손실죄, 제3자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먼저 청구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원수 기자 needjung@donga.com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