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강남구의원 내년 연봉 55.7% 인상

입력 2007-09-05 03:00수정 2009-09-26 15: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강남구의회 의원들의 내년 연봉이 올해보다 55.7% 오른 4236만 원으로 결정됐다. 이는 당초 강남구의회가 추진했던 인상률 124.3%보다 낮은 것이지만 지역 주민들의 비판 여론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4일 강남구에 따르면 구 의정비심의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내년 구의원 연간 보수를 올해(2720만 원)보다 1516만 원 오른 4236만 원으로 결정했다.

구 의정비심의위원회는 “서울시 구의원들의 올해 평균 연봉인 3316만 원에 물가 상승률과 경제 성장률 등을 고려해 이같이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심의위는 당초 내년 구의원 연봉을 6100만 원으로 잠정 결정하고 인상을 추진했으나 반대 여론이 거세게 일자 인상폭을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구의회 의원들의 내년 연봉은 올해 전국 시도의 광역의원 평균 연봉(4683만 원)보다 낮지만 시군구 등 기초자치단체 의원의 올해 평균 연봉(2765만 원)보다 높은 수준이다.

강남구의 한 주민은 “공동세 도입으로 강남구의 구세 세입이 상당히 줄게 됐는데도 구의원들이 자신들의 이익만 챙기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