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서울시, ‘무주택 5자녀’ 임대주택 우선공급

입력 2005-11-02 03:08수정 2009-10-08 1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무주택자이면서 다섯 자녀 이상을 둔 ‘다둥이 가구’에 2009년까지 임대주택 800가구가 우선 공급된다.

서울시는 자녀가 많은 점을 감안해 33평형이나 25평형을 주로 공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네 자녀 이상을 둔 무주택 가구에도 SH공사가 짓는 33평형 이하 일반 분양주택을 별도로 공급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건설교통부에 ‘주택 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을 요청해 놓은 상태다.

건설교통부도 출산 장려를 위해 세 자녀 이상을 두고 있는 무주택 가정 중 일부에 대해서는 심사를 거쳐 33평형 이하 국민임대주택을 특별 공급하는 내용의 규칙을 내년 초에 개정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또 건교부는 국민임대주택 청약 시 세 자녀 이상 가정은 3점, 두 자녀 이상은 2점의 가점을 주도록 규칙을 개정했다.

이에 앞서 시는 올해 영등포구 당산동 공공임대아파트 10가구를 다섯 자녀 이상 다둥이 가구에 우선 공급했다.

신수정 기자 crysta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