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두목과 도박 ‘정신나간 투캅스’

입력 2003-12-23 23:33수정 2009-09-28 0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지검 강력부(정대표·鄭大杓 부장검사)는 폭력조직 두목과 거액의 도박판을 벌인 혐의로 인천 모경찰서 A경장(39)과 B경장(34)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올 2월경 인천 계양구 계산동 N안마시술소에서 인천지역 폭력조직 S파 두목 송모씨(47)와 업자 등 4명과 함께 속칭 ‘바둑이’라는 카드 도박을 한 혐의다.

검찰은 이들 경찰관과의 도박에서 3500만원을 잃었다는 한 도박꾼의 진술에 따라 판돈이 수천만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상습 도박 등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인천경찰청은 이들 경찰관을 각각 다른 경찰서로 전보 조치하는 한편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곧 중징계할 방침이다.

인천=황금천기자 kchw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