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또 복면강도…충남 대천서 1500만원 뺏겨

입력 2003-12-23 18:49수정 2009-09-28 0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오후 2시30분경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농협 현포지소에 복면강도가 침입해 현금 15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경찰에 따르면 범인은 현금지급기에서 현금을 인출하던 여자 손님을 흉기로 위협한 뒤 직원 김모씨에게 돈을 요구해 달아났다는 것. 당시 지소 안에는 직원 6명과 고객 3명이 있었으나 청원 경찰은 없었다.

직원 김씨는 “고객을 인질로 잡고 있어 돈을 얼른 건네줬다”며 “곧바로 뒤따라 나갔으나 이미 자취를 감춘 뒤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농협 폐쇄회로TV 판독에 나서는 한편 인근 불량배 및 동일수법 전과자 등을 상대로 검은색 체육복을 입은 170cm 가량의 키에 뚱뚱한 체격의 남자에 대한 탐문수사를 벌이고 있다.

보령=지명훈기자 mhj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