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李-盧캠프 특별당비 수십억 불법모금”

입력 2003-12-17 18:21수정 2009-09-28 0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안대희·安大熙 검사장)는 17일 한나라당과 노무현 후보 캠프에서 지난해 대선 당시 특별당비 형식으로 거액의 불법 자금을 모금한 단서를 포착해 수사 중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한나라당 당직자 2명 이상과 노 후보 캠프측 인사 2명 이상이 대선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하거나 축재에 이용한 정황도 확보하고 조만간 이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안 중수부장은 “한나라당과 노 후보 캠프측 정치인들이 빼돌린 불법 선거자금에 대해서는 정치자금법에 따라 추징하거나 증여세 포탈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여택수씨 썬앤문서 3천만원 받아”

검찰은 또 한나라당 계좌를 추적한 결과 일부 중소기업이 특별당비를 내는 형식으로 수십억원대의 불법 자금을 지원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한나라당이 지난해 7월 3일 이후 특별당비를 28억원 거뒀다고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으나 이보다 훨씬 많은 돈을 기업에서 불법으로 제공받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검찰은 민주당에도 비정상적인 특별당비가 모금됐다는 관련자의 진술을 확보하고 불법 자금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노 후보 캠프측의 특별당비에 관한 자료를 현재 민주당이 보관하고 있지만 민주당이 관련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 비정상적인 특별당비의 규모가 파악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 “삼성 LG 현대자동차 롯데 등에 대한 수사도 끝나지 않았으며 정당 스스로 진상을 밝히지 않는 한 불법 자금 제공 혐의가 있는 기업 등에 대한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해 기업 수사가 내년까지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다.

이날 검찰은 “정치권이 자금 제공자인 기업 등을 상대로 불법 자금에 관한 진술을 못하도록 수사를 방해하고 있으며 정당 관계자의 출석 회피 및 도주, 자료 제출 거부도 계속되고 있다”며 정치권을 비난했다.

정위용기자 viyonz@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