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도룡뇽 소송' 비용마련 수안스님 선화 특별전

입력 2003-12-11 19:52수정 2009-10-10 07: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부고속철도 천성산 관통 반대 공사착공금지가처분신청인 ‘도롱뇽 소송’을 위한 수안스님 선화(禪畵) 특별전이 13∼15일 부산 연제구 연산동 부산시청 옆 부산불교회관 4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도롱뇽의 친구들’이 주최하는 이 특별전은 경부고속철도 천성산 관통 반대를 홍보하고 10월에 제기한 도롱뇽 소송의 소송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것.

이 특별전에는 선화로 유명한 통도사 수안스님의 신작 50여점을 비롯해 이철수, 정비파씨의 목판화, 황신규씨의 선묵화, 성공스님의 달마도, 도자기 등 130여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수안스님의 신작 중에는 수행자의 소박한 삶과 아름다운 사람들의 심성을 간결하게 표현한 작품이 선보인다. 13일에는 수안스님이 직접 부채에다 그림을 그려주는 행사도 열린다. 또 민화가 그려진 다포(茶布)를 비롯해 시사만화, 엽서, 사진 등이 전시되고 영상물도 상영된다.

행사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도롱뇽 소송에 도움을 준 사람들을 초청해 ‘만남의 밤’ 행사가 열린다.

부산=조용휘기자 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