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예탁금 22억원 빼돌린 농협직원

입력 2003-12-05 02:42수정 2009-09-28 03: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협 경남지역본부는 고객 예탁금 22억원을 몰래 빼돌린 혐의(횡령)로 농협 창원 모지점 서모 과장(34)을 4일 경남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

농협측은 “서 과장이 9월 초부터 지난달까지 거액의 예금을 유치해 주며 접근한 조모씨(41·무직)와 공모해 한 차례에 4억∼5억원씩 모두 5차례에 걸쳐 고객 예탁금 22억원을 인출해 조씨에게 건넨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서 과장의 범행은 이달 초 정기예금 만기가 도래한 한 고객이 통장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서 과장은 농협 자체조사에서 “조씨가 9명의 고객에게서 33억원의 예금을 끌어다 준 뒤 9월 초 급히 돈이 필요하다며 5억원을 빼 달라고 요구했고, 이를 빌미로 계속 인출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서 과장을 불러 조사하는 한편 조씨의 행적 파악에 나섰다.

창원=강정훈기자 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