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 한마리때문에…지하 배전시설 건드려 여의도 정전

입력 2003-12-03 18:33수정 2009-09-28 0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쥐 한 마리 때문에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빌딩 10여곳이 5분 동안 정전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3일 오전 11시27분경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제일정밀빌딩 지하에 설치된 전기수급실에 쥐 한 마리가 들어가 감전돼 죽는 바람에 이 일대 빌딩 10여곳이 5분 동안 정전됐다.

한전 관계자는 “겨울에 쥐나 고양이 등이 따뜻한 지하실에 들어갔다가 전기 시설을 건드리는 경우가 간혹 있다”며 “쥐가 들어간 설비에 한전 배전선로가 연결돼 있어 다른 건물의 전기 공급에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건물과 함께 한전 배전선로가 연결된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건물과 서울증권 건물 등은 자체 발전시설이 가동돼 별다른 피해가 없었다.

장강명기자 tesomio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