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렌터카 불법영업 막아줘요” 용인 택시업계

입력 2003-06-17 18:02수정 2009-10-10 16: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경기 용인시에서 택시업계와 렌터카 업계의 영업권 다툼이 치열하다.

용인지역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조합원 700여명은 최근 용인시청 후문에 모여 ‘렌터카 자가용 승용차의 택시 영업행위 근절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3000여대에 달하는 렌터카와 자가용의 불법 택시영업으로 인해 생업에 막대한 타격을 받고 있다”며 “용인시는 즉각 불법행위 단속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1996년 도농(都農) 복합 시로 승격한 용인은 택지개발사업 등으로 인해 인구는 급격히 늘어 53만명의 대도시로 성장했지만 택시와 버스 등 대중교통 수단은 인구 증가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용인시는 이런 사정을 감안해 택시를 지난해 115대, 올해 103대 증차했다.

현재 택시는 모두 859대. 인구가 용인시와 비슷한 안양시(58만명)의 택시가 2565대인 것과 비교하면 크게 부족한 편이다.

반면 용인지역에서 영업하는 렌터카는 2300여대로 경기지역 시군 가운데 가장 많은 편에 속한다. 여기에 자가용 영업까지 포함하면 모두 3000여대가 불법 택시로 영업 중이라고 택시업계는 주장한다.

용인시는 양측의 마찰이 수년간 지속되자 지난해부터 렌터카 업체의 불법행위를 신고할 경우 건당 5만원을 지급하는 ‘신고 보상금제’를 시행하고 있지만 불법 영업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렌터카가 이렇게 성업 중인 것은 용인이 도농 복합 시이기 때문에 경기도내 다른 지역보다 택시요금이 50% 가량 비싼 것도 한 요인으로 지적된다.

시 관계자는 “대여사업을 목적으로 하는 렌터카 회사가 택시영업을 하는 것은 명백한 위법이지만 인력이 부족해 단속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수원=남경현기자 bibul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