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한 아내 찾아내라" 공기총으로 장인 살해

입력 2001-01-28 18:44수정 2009-09-21 0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8일 오전 4시반경 경남 함안군 가야읍 도항리 박모씨(74) 집에서 박씨의 사위 송모씨(48·무직·마산시 회원동)가 장인 장모에게 공기총을 쏴 장인 박씨를 숨지게 한 뒤 자신의 머리에도 총을 발사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독하다.

장모 윤모씨(70)와, 송씨에게 공기총 개머리판으로 맞은 처제(35)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송씨가 1년 전 아내가 가출한 뒤 자주 처가에 들러 아내의 행방을 밝히라며 소동을 부려왔다는 주민들의 진술에 따라 아내 문제로 처가 식구들과 다투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이날 범행에 쓰인 구경 5㎜의 6연발 공기총은 지난해 10월 송씨가 이웃 주민 장모씨(65) 명의로 소지허가를 받아 보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함안〓강정훈기자>manma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