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영의원 사무실 털려…노트북-선물세트 등

입력 1999-02-10 18:59수정 2009-09-24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새벽 서울 강동구 명일동 353의 4 한나라당 강동갑지구당 이부영(李富榮)의원 사무실에 도둑이 들어 시가 1백50만원 상당의 노트북 컴퓨터 한 대와 선물세트 등을 훔쳐 달아났다.

청년부장 이준형(李俊炯·29)씨에 따르면 “출근을 해보니 사무실 외부 철문의 자물쇠 고리가 절단돼 있었으며 사무실 물품들이 흐트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선물세트와 라면 숟가락 등까지 모두 가져간 것으로 보아 좀도둑의 범행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훈기자〉dreamland@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