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벨트 공청회]대구-대전서도 주민반발 무산-파행

입력 1998-12-07 11:37수정 2009-09-24 17: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28일 수도권 그린벨트 공청회가 해당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된 데 이어 대구 대전 등에서 열린 그린벨트 공청회도 주민들의 집단반발 등으로 무산되거나 파행을 겪었다.

5일 오전 대구시민회관 소강당에서 주민 등 5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개발제한구역 제도개선 공청회’는 시작 10분만에 중단됐다.

이날 공청회는 한 주민이 “20가구 이상 집단 취락지구만을 해제대상으로 지정하는 것은 위헌의 소지가 있고 정부가 땜질식으로 내세운 명분에 불과하다”고 주장하자 다른 주민들이 이에 적극 호응하면서 무산됐다.

또 이날 오전 대전 서구 만년동 평송청소년수련원에서 주민과 공무원 등 1천2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대전지역 공청회도 주민들의 반발로 예정시간보다 20여분 일찍 끝났다.

개발제한구역의 공익성을 강조하기 위해 발언에 나섰던 유병로(兪炳魯)대전환경운동연합집행위원과 이길영(李吉永)대전대교수 등은 참석주민들이 연단으로 계란을 던지며 항의하자 공청회장에서 퇴장했다.

주민들은 이교수 등이 발표를 중단한 채 공청회장을 빠져 나가자 마이크를 잡고 “그린벨트 존치지역에 대한 정당한 보상대책을 마련하고 임야를 제외한 나머지는 전면해제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오전 전북 전주시청 강당에서 경찰 3개중대가 배치된 가운데 열린 전북지역 공청회도 참석자들간에 고성이 오가는 등 험악한 분위기속에서 열렸다.

〈대구·대전·전주〓이혜만·이기진·김광오기자〉doyoce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